home

  • member
  • login
  • sitemap

지역특산물

개천예술제의 지역특산물입니다.

 

진주의 실크산업은 기업체 수 전국대비 70%를 차지하고 내수 견직물의 약80%를 생산하는 전국 제일의 실크단지입니다.

우리나라에는 기원전 1170년경 중국의 은나라가 멸망하자 고조선으로 건너온 기자에 의해 처음으로 양잠과 비단직조기술이 보급되었습니다. 고대 가야때는 인도와 비단교역을 했었고, 통일신라시대에는 자급을 할 만큼 비단생산 기술이 육성 되었습니다. 고려시대, 조선시대에는 국가적으로 비단 소비를 제한하여 직조술이 크게 발전하지 못하다가 일제시대에 들어서 수직기대신 역직기가 들어오면서 비단 직조술의 발전은 가속화되었습니다.

진주에 근대화된 비단공장이 들어선 것은 1910년경으로, 1912년경에는 기계를 이용하여 비단을 생산하였고, 1935년경에는 인견까지 생산할 정도로 비단이 대중화 되었습니다. 토질과 기후가 좋은 진주는 원료가 풍부하여 비단생산의 최적지로 1988년에는 국내 유일의 한국실크연구원이 설립되어 진주비단의 질적 향상을 위해 끊임없는 연구와 기술 개발에 노력하였습니다. 현재 진주비단은 우리나라 총 생산량의 80%를 차지하고 있으며, 진주의 110개 기업체에서는 양질의 비단을 구미 각국으로 수출하고 있습니다.
 
 

천연고도, 자연이 준 선물...



진주의 온화한 기후와 비옥한 토지에서 생산되는 신선한 배, 딸기, 단감, 애호박, 마, 고추 등은 전통적 토산물이다.
특수원예단지, 특수농원단지 등에서 재배되는 신선 농산물은 진가가 높으며 위생적인 제조공정으로 만든 가공식품은 일본 등지로 수출되어 그 청정한 맛을 인정받고 있다.

 
 

육회와 비빔밥의 환상조화, 그리고 장어구이 !

진주의 먹거리는 진주비빔밥과 장어구이가 대표적이다.
담백한 비빔밥, 신선한 장어구이는 관광과 함께 식도락의 즐거움을 더해 준다.